광명사람들
11.15 목 17:36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백재현 의원, 최근 6년간 1kWh당 단가 원자력 59% 증가, 신재생에너지 28% 감소
국내·외 기관 4~12년 내 태양광발전이 원자력발전 단가보다 낮아질 것
2018년 10월 05일 (금) 13:43:53 광명시민신문 kmtimesnet@gmail.com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력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발전원별 정산단가 내역’을 분석한 결과 2018년 7월까지 6년간 발전원별 정산단가가 원자력발전은 59% 증가한 반면, 신재생에너지발전은 2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원별 정산단가는 전력거래금액을 전력거래량으로 나눈 값으로서 전력거래량 1kWh당 발전사업자에게 사후적으로 정산된 거래금액이다.
 
최근 5년간 정산단가 변동 상황을 보면 ▲원자력발전의 경우 2013년 1kWh당 39.03원에서 2018년 62.05원으로 59.0% 증가했으며 ▲석탄발전은 2013년 58.62원에서 2018년 86.58원으로 47.7% 증가했다. 반면 ▲양수발전은 2013년 204.21원에서 2018년 123.63원으로 39.5% 감소했고 ▲기타발전은 2013년 146.08원에서 2018년 90.37원으로 38.1% 감소했으며 ▲신재생에너지발전은 2013년 133.49원에서 2018년 95.94원으로 2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전년대비 정산단가 변동 상황을 보면 원자력발전은 매년 10.9% 증가했고 석탄발전은 8.1% 증가했다. 반면 양수발전은 매년 8.4% 감소했고 신재생에너지발전은 5.9% 감소했으며 LNG발전은 5.2% 감소했다.
 
한편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제출한 국내·외 기관의 발전원별 균등화발전비용 연구 결과 산업조직학회와 에너지경제연구원은 2030년에 태양광발전이 원자력발전과 비교해 단가가 비슷하거나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고 미국 에너지정보청은 2022년,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는 2025년에 태양광 발전원가가 원자력 발전원가보다 낮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백재현 의원은 “국내·외 기관에서 가까운 미래에 태양광발전이 원자력발전보다 단가가 낮아질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원자력·석탄 등 전통에너지를 대체할 발전원들의 단가가 떨어지고 있는 상황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매우 긍정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 의원은 “정부는 전통에너지를 대체할 발전원들의 경제성 향상을 위해 성능개발에 집중하고 민간 R&D 역시 활발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명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광명시민신문(http://www.kmtime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감사담당관, "광명시에는 인권센터가
"김현미 국토부 장관 국회의원 꿈도꾸
해로모이연아파트 주민, 광명-서울 민
김윤호 의원, "집행부의 공공성과 투
광명시의회, 평생교육 활성화 토론회
국토부 항의 집회, "공공택지 지정
"원탁토론회 지난 10일과 같이 운영
경기도의회, "도농상생 지역공동체를
안성환 의원, “하안2지구 공공택지
FUN FUN한 생생(生生) 농촌체험
경기도 광명시 가림로 201번안길 6-40(철산동) | ☎02-2686-63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은
등록번호 : 경기아00129 | 등록연월일 : 2007.11.23 | 발행인 : 이승봉 | 편집인 : 이승봉
Copyright 2009 광명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dm@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