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사람들
11.15 목 17:36
> 뉴스 > 우리동네2.0
     
"지역단절, 공동체 붕괴 고시를 철회하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반대 집회 청와대 앞에서 열려
2018년 10월 15일 (월) 08:29:39 신성은 kmtimesnet@gmail.com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집회가 13일 청와대 앞에서 700여명의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집회는 광명, 구로, 부천, 강서 4개 지역 공동 대책위가 함께 모여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을 반대하는 결의를 다졌다.

대책위는 결의문에서 "공공사업을 빙자하여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은 청산되어야 할 적폐"라고 규정하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광명지역의 원광명에서 부천 옥길동 구간의 지하화 요구를 비롯하여, 구로 항동지역의 지하도로의 문제점에 대해 강하게 항의 하였다.

특히 항동지역의 경우 고속도로가 기존 주거지역 지하 30m 깊이에 폭 70m의 지하 고속도로 건설이 계획되어 있다. 이 부지의 경우 도로부지로 변경되여 앞으로 신규 건물을 짓는 것이 제한되어, 심각한 재산권 침해가 이루어진다. 시공사인 서서울고속도로는 11월 중 항동지역의 지하도로 착공을 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시공사와 주민 간의 충돌이 예상된다.

집회참가자들은 "주민안전 무너진다. 고시를 철회 하라!" "지역단절, 공동체 붕괴, 고시를 철회하라!", "학교 밑에 지하터널 전대 안 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자신의 지역구 국회의원 백재현(광명), 이인영(구로), 김사희(부천), 원혜영(부천), 김성태(강서)와 김현미 국토부장관에게 항의 문자를 보냈다.

집회참석자들은 ▲국토부 착수계 연기 ▲주민 안전, 환경침해 무관심한 정치인 심판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 철회 ▲일방적 도로건설 관행 적폐청산을 결의하였다.

대책위는 집회 후 청와대에서 광화문 4거리까지 행진을 하며, 시민들에게 민자고속도로의 부당함과 자신들의 억울함을 호소하였다.
   

   

   

ⓒ 광명시민신문(http://www.kmtime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감사담당관, "광명시에는 인권센터가
"김현미 국토부 장관 국회의원 꿈도꾸
해로모이연아파트 주민, 광명-서울 민
김윤호 의원, "집행부의 공공성과 투
광명시의회, 평생교육 활성화 토론회
국토부 항의 집회, "공공택지 지정
"원탁토론회 지난 10일과 같이 운영
경기도의회, "도농상생 지역공동체를
안성환 의원, “하안2지구 공공택지
FUN FUN한 생생(生生) 농촌체험
경기도 광명시 가림로 201번안길 6-40(철산동) | ☎02-2686-633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은
등록번호 : 경기아00129 | 등록연월일 : 2007.11.23 | 발행인 : 이승봉 | 편집인 : 이승봉
Copyright 2009 광명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dm@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