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코앞 서초동 100만 촛불 "2차 촛불혁명…검찰 개혁"
윤석열 코앞 서초동 100만 촛불 "2차 촛불혁명…검찰 개혁"
  • 광명시민신문
  • 승인 2019.09.29 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촛불문화제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참가자들이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2019.9.2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의혹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28일 서울중앙지검 앞에 '검찰개혁', '조국 수호'를 주장하는 시민 100만명(주최측 추산)이 모여 촛불을 들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적폐청산연대)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찰청 사이 도로에서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이들은 조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당시 정책 공약인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을 싣는 구호와 발언을 내놨다.

행사가 가장 달아오른 오후 7시 전후에는 그 인원이 100만명에 육박했다.

집회 참여 인원은 무대쪽으로는 서초경찰서를 넘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해있는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앞까지 들어찼다. 무대 반대쪽으로는 서초역과 법원 삼거리, 교대역까지 인파가 몰렸다.

이날 행사는 개그인 노정렬씨 사회로 진행됐다. 노씨는 "개그맨이 왜 개그가 아닌 (집회) 무대에 섰겠느냐. 기자가 소설을 쓰고 검사가 정치를 하고 정치인이 코미디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주최 측은 "검찰과 언론이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를 피의자로 몰아가고 있지만 이들은 사실 피해자"라며 "진짜 공동정범은 70년간 헌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면서 직권을 남용하는 검찰과 검찰이 흘린 정보를 받아쓰는 언론"이라고 주장했다.

발언대에 선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이 1차 촛불혁명이었다면, 검찰 적폐를 척결하는 이번 촛불은 2차 촛불혁명"이라면서 "이를 통해 언론 적폐, 정치검찰 적폐, 정당 적폐 등 이익집단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행정부 임명직인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 대통령을 배반하고 북미정상회담으로 자리를 비울 때 국내에서 분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규탄 수위를 높였다.

이어 무대에 오른 김태현 안중근평화실천단 단장도 무대에 올라 "문재인과 조국을 촛불의 힘으로 끝까지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에는 광주·대구·대전·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버스를 대절해 합류했다. 전남 목포에서 광주로 가서 버스를 타고 왔다는 60대 김모씨는 "나는 독재와 불공정이 팽배한 사회를 겪으면서 늙어왔지만 손주와 자녀에게 좋은 사회를 물려주고 싶다는 생각에 오게 됐다"고 밝혔다. 부산에서 상경했다는 50대 장모씨(여)도 "지난해 오십견으로 어깨 수술을 했다. 그렇지만 촛불을 높이 들고자 왔다"고 말했다.

지역에서 개별적으로 상경해 합류한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대전에서 상경한 박모씨(37)는 "광화문 촛불집회와 달리 혹시 자리가 없을까봐 오후 2시30분쯤 도착했다"면서 "검찰 개혁과 조국 수호에 대한 국민 열망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아침에 출발해 오후 3시쯤 현장에 도착했다는 이문수씨(57)도 "숫자로 (조 장관에 대한 응원의) 힘을 보여줘야겠다 싶어서 왔다"고 밝혔다.

9시까지 발언과 구호 제창을 이어간 적폐청산연대 측은 9시 이후에는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를 진행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와 윤석열 검찰총장 사무실 등이 있는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찰청을 에워싸는 행진을 벌인 뒤 해산할 계획이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집회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참가자들이 검찰을 향해 '그러라고 위임해준 공권력이 아닐텐데’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2019.9.28/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